인천공항 입국 면세점 오늘부터 영업 재개…"운영 중단 7개월 만"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7:09:25
  • -
  • +
  • 인쇄
▲ 사진=연합뉴스

 

지난 7개월간 운영을 중단했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이 4일 오전 5시부터 문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을 재개했다.

면세점은 당분간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여객 감소추세를 고려해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단축 운영될 예정이다. 다만 당일 항공편과 도착 여객 유무 등에 따라 운영시간은 유동적으로 조정될 수 있다.

재개장하는 면세점은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동편·서편에 190㎡ 규모의 매장 1개소씩 총 380㎡ 규모로 운영되며 주류와 담배, 향수 및 화장품을 포함한 다양한 품목을 취급한다.

공사는 터미널 동편과 서편 매장의 취급 브랜드 등을 동일하게 운영해 품목 편중에 따른 여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누구나 입국장 면세점에서 면세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항공업계 지원을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 중인 ‘무착륙 관광비행’ 여객도 동일 시간대에 일반 도착 여객이 없다면 입국장 면세점 이용이 가능하다.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은 종전 사업자인 에스엠면세점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난으로 공사와 임대 계약을 해지하면서 지난해 10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공사는 신규 사업자 입찰을 진행해 지난 3월 말 경복궁 면세점을 신규 사업자로 선정했으며, 관세청 특허심사 등을 거쳐 5월 18일 최종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경복궁 면세점은 입국장 면세점의 신규 개장을 맞아 할인·경품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