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초등교사, 7~8월 방학 중 백신접종…"AZ에서 화이자·모더나로 변경"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7:08:59
  • -
  • +
  • 인쇄

의사, 간호사, 연구원, 실험, 코로나, 백신, 바이러스, Covid-19, 전염병, 질병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둔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에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코로나19 백신이 제공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4일 이 같은 접종 계획 조정안을 발표했다.

추진단은 당초 이들에 대해 오는 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기로 하고 사전 예약을 받아 왔으나, 접종 시작 사흘을 앞두고 계획을 변경했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및 돌봄 인력 중 접종 대상은 총 37만5193명이다. 이 가운데 82.4%인 30만9056명이 사전 예약을 마친 상태다. 2학기 전면등교 계획을 반영해 다른 초·중·고교 교직원 약 70만명과 함께 여름방학 중 접종받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2차 접종 간격이 11~12주로, 예정대로 이달 7~19일에 접종하면 8월 말~9월 초에 2차 접종을 받아야 한다.

반면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에 2차 접종까지 마칠 수 있다. 만일 7월 말에 1차 접종을 하면 8월에 2차 접종까지 받게 된다.

정부는 접종 대상자들에게 변경된 접종 일정을 안내하고 관계 기관을 통해서도 공지해 현장 혼선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