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논란] 남양유업, 사과 입장문 밝혀

설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2:38:23
  • -
  • +
  • 인쇄

▲ 남양유업은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남양유업은 최근 '불가리스' 제품 논란에 대해 사과 입장문을 발표했다.


16일 남양유업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심포지엄 과정에서 (발표된) 실험이 인체 임상실험이 아닌 세포 단계 실험으로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에게 코로나19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세포 실험 단계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연구 결과 불가리스의 인플루엔자(H1N1) 99.999% 저감 결과가 있었으며 충남대 수의학과 보건연구실 연구에서는 코로나19 77.78% 저감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양유업은 "이번 세포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 실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 가치를 확인해 나가며 앞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연구 및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남양유업은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불가리스의 코로나19억제 효과 발표와 관련 남양유업에 대한 행정처분을 관할 지자체에 의뢰하며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가 제기되자 남양유업 주가는 심포지엄 발표 당일 13일 8.57% 급등했다. 이후 14일부터 사흘 연속 급락하는 중이다 .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