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반도체 수급난에 멈췄던 아산공장 재개

김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5 12:55:03
  • -
  • +
  • 인쇄
▲ 현대차 아산공장, 반도체 수급난에 잠시 멈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문제로 이틀간 멈췄던 아산공장에 반도체 부품이 재공급됨에 따라 생산을 재개했다.

현대차는 14일 반도체 부품이 재공급돼 아산공장 생산을 재개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는 현대차 아산공장은 파워트레인 컨트롤 유닛(PCU) 부품의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지난 12∼13일 가동을 중단했다.

이 기간 공장이 가동됐다면 이틀간 약 2천50대가 생산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차 울산1공장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과 아이오닉 5 PE모듈 수급 차질로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가동을 중단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