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서툰 고용조치로 47명 해고 자초 논란

김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2 17:56:17
  • -
  • +
  • 인쇄
직고용 약속한 인국공, “내보내지나 말지...”지적도

▲ 인천국제공항공사
22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는 '비정규직 제로·직접고용'을 약속한 인천국제공항이 자회사와의 허술한 합의로 오히려 수십 명의 일자리를 앗아갔다는 지적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자회사인 인천공항시설관리 소속 직원 241명 중 47명이 직고용 과정에서 탈락했다는 것.

 

인천국제공항은 201712월 제1기 노··전문가협의회에서 소방 ·구급·야생동물통제 임시계약직에 대한 직접고용을 합의, 면접 및 심사 등을 거치되 탈락자는 자회사 등을 통해 고용을 보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인천국제공항은 자회사의 고용 형태와 세부 계약 조건, 전문 업무분야 등을 고려하지 않았다.

 

인천국제공항은 이들을 일괄 '임시계약직'으로 규정하지만, 자회사 소속 근로자들은 정규직 내지 무기계약직이었던 식이다.

 

결국 노사합의를 근거로 인천국제공항은 '임시계약직' 탈락자의 자회사 고용을 제안한 반면, 자회사는 합의와 다르다며 면접 탈락자의 채용을 거부했다.

이 때문에 결국 47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는 것이 장 의원의 주장이다.

 

장 의원은 "부적정한 채용과정에서 부당한 해고자가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신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국공 사태는 이로써 전국적인 비난과 정국직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지적도 낳았으며 결국 사장 해임이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불러왔다.

고용 전문가들은 사회가 복잡해지고 고용 상황도 천차만별인 상황에서 일괄적인 정규직 고용이라는 패를 꺼낸 든 것이 문제의 발단이라면서 공약부터 내지 말고 차근차근 따져가며 억울한 희생자가 생기지 않도록 정책을 집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