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용유지지원금 푼다…무급휴직자에 3개월간 최대 150만원 지원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17:50:46
  • -
  • +
  • 인쇄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무급휴직을 한 서울지역 근로자 1만명에게 최대 150만원의 고용유지지원금이 지급된다.

서울시는 다음달 1일부터 ‘서울형 무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을 받는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11월 14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50인 미만 기업체(소기업·소상공인 등)에서 일하며 한 달에 5일 이상 휴직을 한 이들 중 오는 4월 30일까지 고용보험을 유지하는 근로자다. 지난해 지원금을 받은 근로자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은 무급휴직 기간에 따라 한 달에 50만원, 최대 3개월간 150만원이다.

서울시는 “현실적으로 유급휴직 실시가 어려워 무급휴직이 불가피한 영세 기업체는 사실상 정부 지원을 받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지원금 지급 배경을 설명했다.

지급 1순위는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집합금지 업종으로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실내체육시설, 학원, 노래연습장 등이다. 2순위는 영업제한 업종으로 일반식당과 카페·미용실·PC방·독서실·영화관 등이 해당한다. 3순위는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외 전 업종이다. 예산을 초과해 신청자가 몰리면 현 기업체에서 고용보험을 장기간 가입한 근로자 순으로 지급한다.

신청서와 증빙서류를 구비해 기업체 주소가 있는 관할 구청에 제출하면 된다. 신청은 휴일과 주말에는 e메일 접수만 가능하다. 직접 신청이 어려우면 기업체를 방문해 신청서를 받는 접수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일자리정책과 또는 각 구청 일자리 관련 부서로 문의하면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생계유지를 지원하고, 사업장에는 숙련 인력 고용을 유지해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최소한의 고용기반을 유지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