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TV 시장 3분의 1 독식...LG전자도 수량·금액 2위

김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4 17:03:14
  • -
  • +
  • 인쇄
삼성, 금액 기준 글로벌 33.1% 차지, 역대 최고 점유율

'집콕' 비대면 분위기 속 분기 기준 최고 기록 달성

QLED·초대형 TV 판매 성장세…LG전자도 수량·금액 2위 차지

삼성·LG, 중국 제치고 판매량 1위…금액도 절반 육박

▲삼성전자 가전 체험장. [제공=삼성전자]

 

국산 가전, 특히 프리미엄급 TV들이 세계 가전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

 

올해 3분기 글로벌 TV 판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트업 수요로 호조를 보인 가운데 QLED를 앞세운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라인인 QLED를 앞세워 금액 기준 글로벌 점유율이 33.1%까지 올랐다. 이는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점유율로, 전 세계 TV 판매금액의 3분의 1을 삼성전자가 차지한 것이다. 직전 최고치였던 올해 1분기 32.4%와 작년 3분기 30.3%에 비해서도 눈에 띄게 높다.

 

LG전자도 선전했다. LG전자는 16.6%(금액기준)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해 소니(10.1%), 중국의 TCL과 하이센스(7.3%)를 제쳤다.

 

수량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23.6%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지난 2분기 3위로 밀렸던 LG전자는 11.6%2위 자리를 되찾았다. 이어 TCL10.9%, 하이센스가 9.0%를 기록했다.

 

LG전자도 선전하면서 3분기 국내 기업의 TV 판매량이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TV 시장(출하량 기준)6287만대, 2815300만달러어치가 팔려 전년 동기 대비 수량 기준 14.7%, 금액 기준 11.8%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만 있는 '집콕' 수요가 증가한데다 상반기 구매를 미뤘던 펜트업 수요가 3분기에 몰리면서 TV 시장이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3분기에 1485만대, 931563만달러를 팔아 전년 동기 대비 수량 기준으로 39%, 금액 기준으로 22% 늘었다.

 

한국 기업의 3분기 판매량 점유율은 35.2%, 중국 기업(33.8%)을 앞지르며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의 TV 출하량은 역대 3분기 기준 최대치다.

 

특히 북미 시장 판매가 사상 최고인 16399000대를 기록했고, 서유럽과 일본도 3분기 출하량으로는 지난 2011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하며 전체 TV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금액 기준 삼성과 LG의 시장 장악 돋보여

 

금액 기준 삼성과 LG3분기 점유율은 총 49.7%로 전체 TV 시장의 절반 가량을 국내 기업들이 장악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까지 누적 TV 판매 대수는 총 3392만대로 집계됐다. 옴디아는 삼성전자가 올 한해 4880만대를 팔아 연간 기준으로 소치 동계올림픽과 브라질 월드컵이 열렸던 2014(5294만대)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3분기 우리 기업의 점유율 성장에는 QLEDOLED 등 프리미엄 라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초대형 TV의 판매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특히 비대면사회의 사회적 분위기로 인해 가정에서 눈으로라도 외부 세계를 관찰하겠다는 보상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QLED TV233만대를 판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의 116만대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3분기까지 삼성의 QLED 누적 판매 대수도 504만대로, 작년 한 해 전체 QLED 판매대수(532만대)와 맞먹는 실적을 기록중이다.

 

초대형 TV 판매도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80형 이상 TV 시장에서 금액기준 5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의 절반 이상을 독식했다. 80형 이상에서 2위는 소니로 21.5%, LG14.1%를 기록했다.

 

▲LG 올레드 TV. [제공=LG전자]

 

LG전자가 주도한 OLED3분기 93만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 대비 39.8% 증가했다. 이 중 LG전자가 50만대, 소니가 23만대를 기록했다3분기까지 누적 OLED 판매량은 총 2125000대로, 올해 총 300만대 이상 판매가 유력시된다.

 

삼성 등이 판매한 QLED 전체로는 3분기에 276만대, 3분기 누적 5985000대가 팔려 OLED와 비교해 3배가량 많았다.

 

국내 기업들은 계절적 성수기인 4분기에도 블랙프라이데이 등 유통 행사와 온라인 마케팅을 앞세워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재확산세가 일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그럼에도 가전 시장 전문가들은 연말과 내년 초에도 이 같은 분위기는 계속 될 것으로 전망한다. 게다가 초프리미엄 가전의 등장으로 가전 자체가 부의 상징이 되고 있어 모방심리도 가세하고 있기 때문에 상승세를 타게 될 것으로 전망하는 것이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