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이 채용에 영향미쳐 54%, '인서울' 신입 선호

이명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14:49:21
  • -
  • +
  • 인쇄

▲제공=사람인

 

올해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 많은 기업들이 채용 평가 시 학벌을 무시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316개사를 대상으로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3.5%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8.1% 대비 오히려 5.4%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66.7%)이 중소기업(50%)보다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한 비율이 16.7%p 높았다.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이 '학벌에 따른 역량 차이가 있어서'(58.6%, 복수응답)를 꼽았다. 다음으로 '객관성이 있는 채용 조건이어서'(41.4%), '지원자의 노력에 대한 인정 차원에서'(40.8%), '기존에 채용 시 만족도가 높아서'(13.6%), '활용 가능한 인맥이 많아서'(9.5%)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학벌은 '모든 채용'에서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이 48.5%로 가장 많았다. '신입 채용'(46.2%)에서 영향이 있다는 응답이 '경력'(8.9%)이나 '인턴'(8.9%)의 5배 가량에 달했다. 성과가 중요한 경력에 비해 신입사원의 객관적인 평가 요소로 학벌을 중시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채용 평가 상 좋은 학벌이 구체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지원자를 더 꼼꼼하고 유리하게 평가'(60.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전형 진행 시 우선순위로 선정'(35.5%), '가산점 부여'(24.9%), '결격사유 발생 시 구제'(2.4%) 등이 있었다.

 

이들 기업이 채용 시 가장 선호하는 출신 학교는 '서울소재 4년제 대학'(39.1%)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상위 10위권내 명문대학'(33.7%), '지방거점 국립대학'(19.5%), '서울·연세·고려대'(4.1%), '아이비리그 등 해외 명문대'(3%)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23.7%가 학벌이 입사 후에도 유리한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좋은 학벌이 회사 생활에서 유리한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주요 부서, 프로젝트 등 배치'(41.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관리자, 고위 임원들의 관심을 받음'(32%)과 '임원 등 고위직 승진에 유리'(32%)가 동률이었다. 계속해서 '동창, 명문학교 출신 직원간 인맥 형성'(24%), '인사 평가, 고과 시 좋은 영향'(21.3%), '다른 직원들에게 후광효과 발휘'(17.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이들의 절반(49.3%) 가량은 실제로 핵심인재나 고성과자 중에 학벌이 좋은 직원의 비율이 높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들은 좋은 학벌의 직원들이 가지는 부작용으로 '근속기간이 짧고 금방 이직'(48.4%,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이어서 '역량에 비해 과대평가'(45.6%), '과도한 처우 요구'(26.3%), '학벌이 좋지 않은 직원에게 위화감 조성'(10.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