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인프라 적극 투자없이 가면 꼴찌 된다

손경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14:12:12
  • -
  • +
  • 인쇄
전경련 주장 "전기차 경쟁 심화…충전인프라 확충·자원개발 나서야"

"세계 30대 전기차 제조업체에 우리 기업은 단 하나…중국 18개"

"충전 수요 많은 곳에 충전기 늘리고 코발트·리튬 안정적 확보해야"

▲출처=한국전력

 

전기차 비즈니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배터리와 완성차 디자인, 성능, 가성비 같은 것들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충전 인프라이다.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려면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고 배터리 원료를 확보하기 위한 해외 자원 개발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17일 발표한 '전기차 시장 글로벌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기준 세계 30대 전기차 제조업체에 포함된 우리나라 기업은 단 한 곳이었고, 판매 점유율은 5.4%에 불과했다.

 

30대 기업 중 중국 기업은 18, 미국과 독일이 3, 프랑스와 일본이 2, 인도는 1개였다.

 

기업별 전기차 판매 순위는 미국 테슬라가 375752대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르노·닛산(204569)과 중국 BYD(197146)가 뒤를 이었다.

 

전기차 시장 규모는 중국이 전세계 판매량의 절반이 넘는 52.9%를 차지하며 1위였고, 미국이 14.3%(2), 독일이 4.8%(3)였다. 한국은 1.6%(11)에 그쳤다.

 

▲제공=전경련

전기차 경쟁력은 충전 인프라와 배터리 핵심 원료 확보에 달려

 

전경련은 전기차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수요자 맞춤형'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유소, 주차장, 공동주택, 직장 등 충전 수요가 많은 곳에 민간 사업자가 충전 인프라를 투자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전기차 충전 시설 수는 작년 기준으로 중국의 0.8%, 미국의 1.4%, 일본의 10.1%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일본은 227000개로 우리나라(23000)보다 10배 가량 많았다.

 

전경련은 또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와 리튬 등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 자원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는 2017년 기준 리튬과 코발트 자급률이 0% 수준이라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은 2009'희소금속 확보를 위한 4대 전략'을 수립하고 종합 상사들의 해외 광산 개발을 지원하고 있고, 중국은 리튬과 코발트 등을 확보하기 위한 자원 외교를 추진 중이다.

 

 

▲제공=전경련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도 갖춰야 하고 정부 지원도

 

지금보다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춰야 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포드는 2022년까지 40, BMWGM2023년까지 각각 25종과 22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지만, 현대자동차는 내년 9종의 신차 개발 계획만 내놓은 상황이다.

 

전경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국들이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높이는 등 시장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구입 보조금을 6000 유로에서 7000 유로로, 독일은 3000 유로에서 6000 유로로 인상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주요 국가들이 환경 규제 강화로 내연기관 퇴출 정책을 확대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정부는 전기차 핵심 원재료를 확보하기 위한 자원 개발에 힘쓰고, 기업은 다양한 전기차 모델 라인업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국들은 자동차가 배출하는 CO2 저감을 위해 내연기관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가장 먼저 내년기관 신차를 판매중단하는 나리는 네덜란드와 노르웨이로 그 시기는 2025년으로 알려져 있다. 이어 독일, 이스라엘, 인도가 2030, 영국이 2035, 프랑스, 스페인, 싱가포르, 대만은 2040년이면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중단한다.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빌자면 2030년대 후반에는 전기차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내연기관차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