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75세 이상 일반인도 오늘부터 '백신접종'…이상반응 시 '백신휴가' 사용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1 12:28:07
  • -
  • +
  • 인쇄
▲일반인 접종 준비중인 백신 예방접종센터 사진=연합뉴스종 준비중인 백신 예방접종센터 (사진=연합뉴스)

 

만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일 시작됐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를 전후로 전국 예방접종센터 46곳에서 만 75세 이상에 대한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지난 2월부터 실시된 백신 접종은 감염 취약시설로 꼽히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1차 방역대응 요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진행됐으나 오늘부터 일반인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만 75세 이상(194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은 총 350만8975명으로,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조사대상 204만1865명 가운데 86.1%(175만8623명)가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예방접종센터의 접근성과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달 말까지 시군구별로 최소 1개 이상의 센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 정부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도서·산간지역에 거주해 센터를 찾기 어려운 고령자를 위해서는 방문접종 등 별도의 접종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백신을 맞고 이상반응을 느끼는 사람은 총 이틀의 ‘백신 휴가’를 쓸 수 있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난 접종자는 의사 소견서 없이도 신청만으로 휴가를 받을 수 있다.

접종 다음 날 하루 휴가를 쓰고, 이상반응이 계속되면 추가로 1일을 더 사용할 수 있다.

이는 일반적으로 접종 후 이상반응이 2일 이내에 호전되며, 만약 48시간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다.

이상반응은 보통 접종 후 10~12시간 이내에 나타나 48시간 이내에 사라진다.

백신 휴가는 이달 첫째 주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이 시작되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보건교사, 또 6월 접종을 앞둔 경찰·소방·군인 등 사회필수인력과 민간 부문에까지 폭넓게 적용된다.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소속 종사자들에게 각 사업·시설의 여건에 따라 병가나 유급휴가, 업무배제 등의 조치를 하게 된다. 업무배제의 경우도 시설장의 인정을 받으면 유급을 전제로 근무가 인정된다.

또 사회필수인력에 대해서는 인사혁신처·행정안전부의 복무규정에 따라 병가를 적용한다.

아울러 5월 접종이 예정된 항공 승무원에 대해서도 항공사 협의를 거쳐 백신 휴가를 부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업 등 민간 부문에 대해서도 임금 손실이 없도록 별도의 유급휴가를 주거나 병가 제도가 있으면 이를 활용하도록 권고·지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감염병예방법 개정을 통해 접종 후 휴가 부여를 위한 법적 근거도 마련키로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