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성내동·동작구 사당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6 14:15:04
  • -
  • +
  • 인쇄
▲강동구 역세권청년주택 투시도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강동구 성내동과 동작구 사당동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공급한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제2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어 강동구 성내동 539-2번지의 역세권 청년주택사업(90세대)에 대한 강동구청주변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조건부가결 했다. 같은 날 동작구 사당동 1044-1번지의 역세권 청년주택사업(195세대)에 대한 사당·이수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도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역세권 청년주택이 수권분과위원회 심의 결과 가결로, 향후 지구단위계획이 결정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서 청년주택 사업을 할 수 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청년 관련 편의와 소통을 위한 다양한 주민공동시설도 같이 계획되고 있고, 이 지역 청년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 청년주택 모두 2023년 3월 입주자 모집 및 같은 해 9월 입주 예정이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