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생협력펀드, 올해부턴 3차 협력사까지 확대 지원

손경숙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9 11:31:21
  • -
  • +
  • 인쇄

▲제공=LG

 

LG전자가 기존 1·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온 '상생협력펀드'를 올해부터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해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2천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협력사는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LG전자와 공정거래협약을 맺은 1차, 2차 협력사가 지원 대상이었지만, 올해부턴 지원 대상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상생협력펀드를 이용할 수 있는 협력사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1천여 곳이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 10억원, 2차·3차 협력사 5억원이다. 협력사들이 결성한 '협력회' 회원사는 최대 20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그 외에도 LG전자는 협력사 생산성 제고를 위해 내달 무이자로 총 400억원까지 빌려주고, LG전자 신용을 바탕으로 협력사 간 금융거래를 지원하는 상생결제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3차 협력사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