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아파트 입주물량 반토막... 물량부족이 심각한 상황

설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1:53:10
  • -
  • +
  • 인쇄
10월 입주 2만2000가구…전달보다 30%나 감소

서울·경기 입주량 3개월 연속 감소 '반토막' 전세난 더 심각

▲서울 용산구와 서초구 일대 아파트 단지. [출처=연합뉴스]

 

입주 물량이 줄어들면 주택가와 전세값에 직접 영향을 미치게 된다.

 

전국적으로 전세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달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월보다 30% 줄어드는 등 최근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실수요자들 고민도 덩달아 커졌다.

 

가을 이사철과 기저효과 등으로 이달 입주경기 전망은 전월보다 개선됐지만, 정부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등 영향으로 입주경기 전망은 8개월째 기준선을 한참 밑돌고 있다.

 

16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0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21987가구로 전월보다 30%(9456가구) 감소했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이 22개 단지에서 12617가구, 공공이 13개 단지에서 9370가구를 공급한다. 민간은 전월보다 공급이 1199가구 줄었고, 공공은 743가구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22개 단지, 13951가구가 입주하고 지방은 13개 단지, 8026가구가 입주한다. 수도권은 서울 2807가구, 경기 9998가구, 인천 1146가구다. 부산은 2662가구, 충남 1707가구, 대구 1395가구 등이 입주 예정이다.

 

전국 입주 물량은 741154가구에서 838261가구, 931443가구, 1021987가구로 3개월 연속 크게 줄었다.

 

전세난이 심화하고 있는 서울·경기 지역의 경우도 723362가구에서 822725가구, 91100가구, 1012805가구로 입주 물량이 줄어 전세 공급이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5.3으로 8개월째 6070선에 머물렀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5.7포인트 올랐다. 가을 이사철 도래와 기저효과 등 영향으로 전망치가 소폭 상승했다고 주산연은 분석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달 건설사 등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입주물량 부족으로 시장 기능 퇴행중

 

입주물량이 증가하면 전셋값 안정화 등 순기능을 기대할 수 있지만, 단기간 급증하는 지역은 전셋값 급락 내지 역전세난, 주택사업자의 부실화 위험이 있다.

 

경기도의 전망치가 90.3으로 유일하게 90선을 기록했고, 서울(89.1)과 충북(84.6), 경북(80.0)80, 인천(79.4), 대구(79.3), 광주(77.2), 세종(76.4) 등 대부분 지역은 6070선에 머물렀다.

 

주산연은 "코로나19 장기화 등 영향으로 8개월째 지수가 6070선을 횡보하고 있어 10월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입주여건 악화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실적치는 77.0으로 전월보다 7.6포인트 올랐다.

 

대전이 100.0으로 전월보다 33.4포인트 오른 것을 비롯해 인천(88.5, 17.6포인트), 대구(86.2, 16.2포인트), 경기(80.7, 11.7포인트), 광주(81.8, 10.4포인트) 등이 1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기업 규모별 전망치는 대형업체 85.1, 중견업체가 64.9로 집계됐다.

 

지난달 입주율은 83.3%로 대부분 지역에서 전달 상승률을 유지했다.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43.8%로 가장 많았다이같은 응답 비율은 735.0%에서 836.9%로 소폭 오른 뒤 9월에는 6.9%포인트 더 증가했다기존 주택을 매각한 뒤 그 돈으로 입주 대금을 치러야 하는데, 거래 절벽으로 주택 매각이 쉽지 않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다른 이유로는 세입자 미확보(28.1%), 잔금대출 미확보(21.9%), 분양권 매도 지연(4.7%) 등의 순이었다.

 

한편 서울 전셋값은 68주째 오르고 있고, 서울을 비롯해 지방광역시, 전국 기준 전셋값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도 중저가나 소형 위주로 상승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신규 입주 물량 감소와 청약 대기 수요, 거주 요건 강화 등으로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고 가을 이사철까지 도래하여 부동산 관계자들은 앞으로도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