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즐겨찾는 기호식품에 (HACCP) 의무화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6 09:49:13
  • -
  • +
  • 인쇄
의약품 전체 성분 표시제 시행 및 원유 잔류물질 검사(NRP) 도입

코로나19 상황 속에 종사자 안전관리 기준도 강화키로

관련 업계 긴장 속에서 차분한 대응책 마련

안산의 유치원 식중독이 사회 전체를 달구는 뉴스가 되고 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벌어지기 어렵다. 어린이를 위한 식품안전 강화가 한층 강화되는 탓이다.

 

HACCP은 식품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인증제도다. 식품의 원재료 생산에서 부터 최종소비자가 섭취하기 전까지 각 단계에서 생물학적, 화학적, 물리적 위해요소가 해당식품에 혼입되거나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위생관리 시스템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6'하반기 달라지는 식품·의약품 주요 정책'을 소개하면서 식품 분야에서는 HACCP 적용을 확대해 식품 안전 수준이 향상될 전망인 것으로 알려졌다.

 

축산물가공업과 식용란 선별 포장업체는 현재 영업자 스스로 자체 안전관리 인증 기준을 작성, 운영해왔으나 10월부터는 식품안전인증원으로부터 서류·현장 평가를 거쳐 인증을 받아야 한다.

 

과자·캔디류, ·떡류, 초콜릿류 등 총 8개 식품은 올해 12월부터 HACCP를 의무화하고, 건강기능식품도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을 의무적으로 적용하도록 한다어린이 식품 안전에 더 특별한 의무기준을 지우는 셈이다.

 

특히 올해 12월부터는 과자, 사탕과 같이 어린이들이 즐겨 찾는 기호식품에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해썹)을 의무화한다.

 

우유 등 유제품의 원료인 원유는 올해 7월부터 국가 잔류물질 검사(NRP)를 도입해 항생제, 농약 등을 검사한다. 유제품을 수출하는 국가는 12월부터 우리 정부에 잔류 물질 검사 결과를 내야 한다.

 

HACCP 이전 단계의 기초 방역부터 철저히 주문

 

식약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 식품 제조업을 비롯한 업계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 음식점 내 손 소독제 구비 등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안전 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의약품 용기나 포장 기재사항에 모든 성분의 명칭을 기재하도록 한 '의약품 전() 성분 표시제'의 계도기간이 6월로 끝나면서 7월부터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의약품 분야에서는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첨단재생바이오법'828일부터 시행된다. 사람 등의 세포·조직으로부터 유래한 원료를 의약품에 쓰는 '인체 세포 등 관리업'이 이 법률에 신설돼 규율 대상이 된다.

 

의료기기 제조·수입·판매·임대업자가 공급 내용을 시스템에 보고하도록 하는 제도를 7월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한편, 이식된 의료기기를 추적하고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도 11월에 구축한다.

 

동일 제조소에서 제조하고 생동 시험자료 등을 공유한 의약품을 일컫는 '제네릭 의약품 묶음' 정보 역시 8월부터 의약품 안전나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마약류 관리와 관련해서는 투약자의 재범률을 낮추고 사회 복귀 비율을 높일 수 있도록 올해 12월부터 200시간 범위에서 재활 교육을 이수하도록 의무화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국민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되, 안전과 관련 없는 절차적 규제는 개선하고 첨단제품의 신속한 출시를 지원하는 등 제도혁신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인해 문제가 되어왔던 기호식품들의 식품안전수준이 향상되고 의약품 및 건강식품에도 관리기준이 생긴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전전긍긍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소식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어린이들 건강과 위생에 도움이 될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