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곳 중 2곳, '내년도 연봉인상 어려울 듯'… 60.3% "기대감 적다"

이명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5 12:41:40
  • -
  • +
  • 인쇄

▲제공=인크루트

 

인사담당자 3명 중 2명은 내년도 연봉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회사실적이 안좋다는 이유에서다. 

 

15일 인크루트가 인사담당자 443명 대상으로 '2021년도 연봉인상 기대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참여기업 가운데 91.6%는 아직 내년도 연봉협상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봉협상 시기는 보통 내년 1월(34.9%)과 내년 2월(21.0%)이 과반 이상의 비율로 많았고, 올해 4분기(23.4%), 올해 3분기(7.1%)도 확인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예상하는 연봉협상 기대감은 ' 적다'(39.9%)와 '기대가 아예 없다'(20.4%)가 도합 60.3%에 달하며 낮은 기대감을 전했다. 반면 기대가 높다(△매우 높다 3.3%, △높은 편이다 10.1%)고 답한 비율은 13.4%에 그쳤다.

 

특히 대기업(43.3%)과 중견기업(50.9%)에 비해 중소기업(66.3%) 인담자들의 연봉협상 기대감이 가장 낮아 대조를 보였다.

 

코로나19 영향이 가장 컸다. 조사 결과 '코로나발 경기침체 직격탄으로 연봉인상을 기대하기 어렵다'(30.5%)가 1위에 올랐다. 이 외 △(코로나 이전에도)연봉 인상률이 높지 않았음(29.7%) △연봉 인상 폭이 미리 정해져 있음(12.4%) △올해 개인 및 회사 성과가 저조했음(10.2%) 등 연봉협상에 대해 기대감이 낮은 이유들이 전해졌다.

 

끝으로, 앞서 내년도 연봉협상을 마쳤다고 응답한 기업(8.4%)의 경우 △인상(64.9%) △동결(32.4%) △삭감(2.7%) 순으로 결과가 가려졌다. 3명 중 2명 가량은 연봉이 올랐지만, 평균 인상률은 1.7%로 저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