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의 충돌, 현대차 아이오닉5 對 테슬라 모델 Y

설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4 09:17:10
  • -
  • +
  • 인쇄
베일벗은 아이오닉 5 vs 국내 상륙한 모델Y 가운대 왕좌는 누구?

현대차,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 공개…자연친화적 색·소재 눈길

테슬라 모델Y 국내 첫 선…"1분기 주문 가능할 듯"

보조금 지급에 맞춘 최종가 결정이 판매 좌우할 듯

▲아이오닉 5(IONIQ 5)‘ 외부 티저 이미지 [제공=현대자동차]

 

 

우연의 일치였을까? 아니면 양사 마케팅의 눈치 작전이었을까? 현대차와 테슬라가 13일 정면으로 맞붙었다.

 

현대차의 '야심작'인 아이오닉 5가 처음 모습을 드러낸 13일 테슬라의 모델Y가 국내에 상륙하며 국내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 다툼이 본격화되고 있다.

 

두 차량 모두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인데다 차급이 비슷해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이날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의 외부 티저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이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돼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인 색·소재가 반영됐다.

 

아이오닉 5의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를 적용,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뉘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해 유려하면서도 하이테크적인 인상을 완성했고, 측면부는 현대차 전기차의 역대 최대 직경인 20인치 공기 역학 구조를 적용한 휠을 탑재했다.

 

현대차는 향후 나올 전용 전기차 모델에 자연친화적인 컬러와 소재의 사용을 확대해 아이오닉이 지속가능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에 이어 기아차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 등의 전기차도 선보일 예정이다. G80 기반 전기차도 추가 출시될 예정이며 GV70 전기차도 내년 이후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는 다음달 설 연휴 기간 JW 등의 생산 준비를 위한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테슬라 모델 Y

테슬라의 같은 날 도전도 눈길 끌어

 

의도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공교롭게도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된 이날 글로벌 전기차 선두업체인 테슬라도 준중형 SUV인 모델 Y를 국내에 처음 공개해 소비자의 눈길을 끌었다. 테슬라 코리아는 이날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테슬라 갤러리와 송파구 롯데월드몰에 각각 모델Y를 전시했다.

 

모델Y는 테슬라가 20198월 국내에 모델3을 선보인 이후 15개월 만에 국내에 출시하는 모델이다. SUV 차량으로는 2018년 대형 SUV인 모델X를 내놓은 지 3년 만이다.

모델Y는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 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모델Y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가 505(WLTP 예측 기준), 전용 고속충전기인 수퍼차저로 15분 충전하면 270를 주행할 수 있다. 3열 옵션으로 최대 7명이 탑승할 수 있다.

테슬라 코리아 관계자는 "1분기 중에 모델Y의 주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아직 국내 출시 시점이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아이오닉 5와 모델Y 모두 정식 출시 전이어서 판매 가격과 트림(등급)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다만 정부가 올해 전기차의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한 만큼 가격이 어느 수준으로 책정되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 보조금 지급 둘러싸고 업계 최종가격 눈치작전

 

정부는 올해부터 9000만원 이상의 차종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고, 60009000만원 미만은 산정액의 50%만 지원하기로 했다. 6000만원 미만은 산정액의 전액을 지급한다.

 

모델3의 국내 출시 가격이 54707470만원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모델Y의 가격은 이보다 다소 높게 책정될 가능성이 크지만 보조금 혜택을 받기 위해 몸값을 다소 낮출 수도 있어 아직까지는 유동적이다.

 

앞서 테슬라는 중국에서 중국산 모델Y 롱레인지 트림과 퍼포먼스 트림의 확정 출고가를 종전 예약 판매 시작 공지보다 30% 이상 인하한 339900위안(5700만원)369900위안(6200만원)으로 공지한 바 있다.

 

미국 시장에서는 롱레인지 트림이 49990달러(5481만원), 퍼포먼스 트림이 59990달러(6578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인 아이오닉 5의 경우 보조금 전액 지급 기준인 6000만원 미만에서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차 딜러들은 결국 가격이 제일 중요한 구입 요건이라면서 보조금 지급을 두고 최종 가격을 결정하면 시장이 차량을 선택하는 구도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