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1등 대한민국 위해 모두 함께하는 AI 방향" 제시

손경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6 09:47:37
  • -
  • +
  • 인쇄
미래 사회는 혼자 할 수 없다... 모두가 함께 원팀 돼야

"특정 기업 홀로 할 수 있는 일 한계"…AI 원팀 성과 소개

▲전홍범 KT 부사장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인공지능 원팀'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내에서 업종간 경계간 장벽을 허물고 AI 원팀을 모아 미래 사회를 준비해 온 KT가 대한민국 인공지능(AI) 산업의 나아갈 방향으로 '모두가 함께하는 AI'를 제시했다.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은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발표자로 나서 "AI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기업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AI 1등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KT9개 산학연 기관 및 기업으로 구성한 'AI 원팀'은 공동 연구개발(R&D)과 협력으로 AI 핵심기술 개발과 전문 인력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40여명의 전문가들이 감염병 확산방지 모델, 차세대 음성언어 처리, 머신러닝 기반 산업현장 효율화 등에 대해 오픈 R&D를 하고 있다.

 

또한 AI 원팀은 AI 전문인력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KT가 배출한 400여명의 중급 엔지니어들은 한국투자증권, 현대중공업그룹 등 AI 원팀 참여 기업들의 AI 고도화를 지원하고 있다.

 

업종 다른 사업에도 투입, 소정의 목적을 달성

 

전 부사장은 "KTAI를 통해 다른 사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호텔로봇과 서비스로봇이 국내 서비스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AI는 제조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AI를 활용해 물류비용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을 높여 소비전력을 감소시켰다. AI 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생산성을 20% 높였다"고 말했다.

 

전 부사장은 KTAI 서비스 '기가지니'270만명 가입자를 확보하며 AI 서비스의 대중화에 기여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KT가 국내 최초로 추진한 목소리 복원 프로젝트가 청력이나 목소리를 잃은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를 통해 불편을 해소하고 더 나은 삶을 돕는 '새로운 가능성의 AI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AI 원팀인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함께 제작한 로봇 MC가 행사 개막을 도와 눈길을 끌었다.

 

KT 관계자는 "산업과 분야를 초월한 AI 협업을 통해 대한민국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대면 사회로의 급격한 전환으로 AI 협업은 이미 코로나19 시대의 가장 주목받는 화두가 된지 오래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놀랄만한 분야의 AI 협업 형태들이 줄줄이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이른바 업종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서는 원팀의 출현으로 한국의 인공지능 산업이 한층 성장가도를 달리게 됐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