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 차별 통계로도...미국서 경찰총에 연 1000명 사망

신유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9 09:27:28
  • -
  • +
  • 인쇄
WP, 2015년부터 집계…미 인구 백인 60%·흑인 13%

경찰총격 사망은 45%·23%로 언밸런스... 충격적 보고

▲지난 5월 31일 미국 메사추세츠 주 보스턴에서 열린 항의 시위에서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는 구후가 적힌 배너가 등장했다. [출처=AFP연합뉴스]

 

가장 민주적이라고 알려져 온 미국 사회가 이번 폭력시위와 강경진압으로 민낯이 드러난 가운데 미국에서 경찰이 쏜 총에 목숨을 잃는 시민이 매년 1000명에 달한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충격적인 리포트이다.

 

미 전역을 휩쓸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총격이 촉발한 것은 아니지만 경찰 개혁 여론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집계라 관심을 끈다. 흑인의 경우 무장했거나 무장하지 않았거나 경찰 총격으로 사망하는 비율이 인구 대비 높았다.

 

WP2015년부터 미국의 경찰의 총격으로 목숨을 잃는 이들이 얼마나 되는지를 자체 집계했더니 매년 거의 1000명씩이었다고 8(현지시간) 전했다.

 

2015년에 994, 이듬해엔 962, 2017년엔 986명이었다. 2018년과 2019년엔 991명과 1004명으로 계속 1000명 수준이 유지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자택대피령으로 상당수 시민의 활동에 제약이 있었는데도 이달 첫 주까지 463명이 사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명 많았다.

 

백인 경찰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이 미 전역에 공분을 일으킨 상황이지만 경찰의 총격에 흑인만 목숨을 잃은 것은 아니었다. 전체의 45%가 백인이었고 23%가 흑인, 16%가 히스패닉이었다.

 

그러나 전체 인구와 비교해 보면 경찰의 총격에 목숨을 잃는 흑인 비율이 높았다. 미국 인구 중 백인은 60%이고 흑인은 13%, 히스패닉은 18%.

 

용의자가 흉기나 총기로 무장한 상태에서 94%의 경찰 총격이 벌어지는데 무장하지 않은 6%의 상황에서도 전체 인구 비율과 비교해볼 때 흑인이 목숨을 잃는 비율이 높았다고 WP는 분석했다.

 

2015년 경찰 총격에 비무장 미국인이 사망한 건 94명인데 이 중 38명이 흑인이었다고 한다. 이듬해에는 비무장 미국인 사망 규모가 51명으로 떨어지고 이 중 22명이 백인, 19명이 흑인이었다.

 

2019년의 경우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 총격으로 56명이 사망했는데 백인은 25, 흑인이 15명이었다.

 

비무장 사망자의 전체 규모는 2015년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전체 인구 대비로는 흑인 사망 비율이 높다고 WP는 지적했다.

 

WP의 집계는 2014년 미국 미주리주 소도시 퍼거슨에서 18세였던 흑인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 총격에 숨진 이듬해부터 이뤄졌다. 당시 브라운은 비무장 상태였으나 총격이 정당방위로 인정돼 해당 경찰이 불기소 결정을 받자 대규모 항의 시위로 번졌다.

 

미국에서는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계기로 인종차별은 물론 경찰의 공권력 남용에 반대하는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미 민주당에서는 이날 흑인 등 소수인종을 겨냥한 폭력을 포함해 공권력의 과도한 집행을 제한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한편 미국 민주당은 백인 경찰관의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을 계기로 경찰 폭력과 인종 차별을 막기 위한 광범위한 경찰 개혁 법안을 발표했다. 8(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하원을 이끄는 민주당은 이날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 행사를 저지하고 책임과 처벌을 강화하는 방안이 담긴 개혁 법안을 공개했다.

 

무려 134쪽 분량의 법안 초안은 경찰의 폭력 등 비위 행위에 대해 면책특권을 제한하고 피해자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경찰은 공권력 행사와 관련, 공무 수행을 이유로 총격·폭력 등을 가하고도 면책특권을 부여받아왔지만, 앞으로는 경찰이 개인의 헌법상 권리를 침해했을 때 손해를 배상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