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3년간 제로금리 유지한다... 고용증대 인식을 배경

설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09:13:06
  • -
  • +
  • 인쇄
미 연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위원 대다수

평균물가목표제 성명에 반영...경제성장률·실업률 전망치 직전보다 개선

▲출처=위키미디어

 

미국이 제로금리 체제를 앞으로 3년간은 더 끌고 나가기로 결정했다고용을 유지하고 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자는 목표가 그 배경에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할 근거가 제시된 셈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16(현지시간) 오는 2023년까지 현행의 '제로 금리'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또 경기회복 과정에서 일정기간 물가가 목표치인 2%를 넘어서더라도 이를 허용할 수 있다는 평균물가안정 목표제 도입을 명시하고, 이런 맥락에서 최대고용 달성 시점까지 현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조를 예고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에서 동결 입장을 밝힌 후 노동시장 조건이 FOMC의 최대고용 평가와 부합하는 수준에 도달하고 물가가 2%까지 오르면서 일정기간 2%를 완만하게 넘어서는 궤도에 도달할 때까지 현 금리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예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연준은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dot plot)에서는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가 유지될 것임을 시사했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는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다. 16명은 2022년까지, 13명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의견을 냈다.

 

연준은 지난 315FOMC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세계 대유행으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자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1%포인트나 전격 인하했다.

 

금리에 물가안정 목표를 반영

 

연준은 이번에 기존 성명을 대거 수정해 기존의 2% 물가 목표 부분을 손봤다. 연준이 지난달 도입하겠다고 밝힌 평균물가안정 목표제를 성명에 반영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연준은 기존의 "조화로운 2% 물가 목표 달성" 대신 "장기간에 걸친 2% 물가 달성"이라는 문구로 바꿨다.

 

2%를 좀더 긴 기간의 목표로 제시함으로써 물가가 일정 기간 2%를 넘어서는 상황을 허용할 수 있다는 뜻으로, 고물가보다 과하게 낮은 물가가 더 경제에 해롭다는 인식이 반영된 결과다.

 

연준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3.7%, 실업률은 7.6%로 예상됐다. 직전인 지난 6월 전망치가 각각 -6.5%, 9.3%임을 감안하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경제 상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국제 금리 관련 전문가들은 이번 연준의 결정은 질병보다 경제를 우선하겠다는 미국의 정책적 의지를 드러낸 결과라면서 한국은행 역시 초저금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